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브리핑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23곳 1차 선정도시재생특별위원회 의결 … 주택 공급량 대폭 확대
도시정비 | 승인 2020.09.17

정부는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성북, 인천부평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

먼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사업을 연계해 효과를 상승시키는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서울성북, 전북익산 등 총 8곳이다.

특히, 올해는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의 도시재생사업 추진으로 공기업 투자와 주택공급이 대폭 증가했다. 또한 LH공사 외에도,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충북개발공사, 경북개발공사 등 4개의 지방 공기업이 참여하게 된다.

이들 사업은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상권 활성화와 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지 정비도 추진할 예정이며, 지역의 문화 자산 등을 활용해 특색 있는 재생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유휴자산을 활용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통해 도시재생 효과를 신속히 확산하는 ‘인정사업 방식’으로는 인천부평, 충남금산 등 총 15곳이 선정됐다.

이들 사업을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건축물(인천부평 등 3곳), 방치 건축물(충남금산 등 2곳), 노후‧미활용 공공시설(충북충주 등 4곳), 유휴부지(충북영동 등 6곳) 활용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생활 SOC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23개 사업에는 2024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이 순차 투입되고, 총 150만㎡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공공임대 1820호를 비롯해 총 3000여호의 주택이 신규 공급될 예정이며, 돌봄․문화시설 등 70여개의 생활SOC시설, 지식산업센터․공공임대상가 등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이 건립돼 쇠퇴지역의 활력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괄사업관리자) 공기업이 주도적으로 거점사업과 연계한 지역 재생사업을 시행하여 사업효과 극대화
(중심시가지형) 과거 행정‧업무‧상업의 중심지였던 원도심의 공공기능‧상권의 회복과 활력증진
(일반근린형) 주거지‧상권 혼재 지역에 주민공동체 거점조성, 마을가게 운영, 보행환경 개선 등 지원
(인정사업) 도시재생전략계획 재생방향에 부합하는 소규모 점단위사업을 통해 도시재생 효과 신속 확산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0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