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브리핑
도로로 단절 한강~암사선사유적지 녹지길로 연결올림픽대로 4차선 도로 지하화 … 상부엔 생태공원 ‘암사초록길’
도시정비 | 승인 2020.11.03

서울시가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한강과 강동구 ‘서울 암사동 유적’을 녹지길로 연결하는 ‘암사초록길’ 조성 사업을 본격화한다. 2022년 말 개통 목표다.

시는 광나루 한강공원과 서울 암사동 유적 사이의 올림픽대로 왕복 4차선 구간의 도로는 지하화하고, 상부엔 길이 100m, 폭 50m, 4,800㎡ 규모의 생태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암사초록길이 조성되면 광나루 한강공원으로 가는 길이 더욱 편리해지고, 암사역사공원과 선사이야기길, 서울 암사동 유적, 암사생태경관보전지역 등 이 일대의 역사·문화·생태공간을 연결하는 녹지축도 완성된다.

또한 한강을 중심으로 어로와 수렵 채집이 활발했던 신석기 시대 역사성도 회복해 과거, 현재, 미래를 연결하고, 향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도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2011년 2월 암사초록길 조성 공사에 착수했으나 2012년 자체적으로 디자인 심의를 진행한 결과, 재정적 부담 및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2013년에 사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공법개선, 일부사업 축소 등을 통해 당초 사업비에서 약 41억원을 절감해 경제성을 확보했다. 서울연구원을 통해 강동구가 시행한 서울 암사동 유적 주변 사업타당성 조사 결과를 재검증하는 등 사업효과, 공공성 측면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재추진을 결정했다.

또한 지난해 강동구가 추진했던 암사초록길 조성 사업의 재개를 위한 서명운동에 약 10만여명의 시민이 동참하며 사업 재추진에 대한 강한 지지와 공감을 얻었다.

서울시는 연말까지 지장물을 이설하고 교통흐름에 지장이 없도록 올림픽대로 우회도로 등을 개설할 예정이다. 내년엔 올림픽대로의 김포방향, 하남방향 지하차도 구조물 공사를 시행하고, 2022년엔 암사초록길 상부에 소나무, 조팝나무, 개나리 등 다양한 종류의 식물을 심고, 부대공사를 진행한다.

서울시 신용목 한강사업본부장은 “‘암사초록길’이 열리면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인근 지역과 서울 암사동 유적이 한강과 연결돼 시민의 생활권이 확장되는 것은 물론 역사성 회복으로 지역이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 안전을 위해 공사장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0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