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브리핑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인천숭의역~인하대역 구간 등 도시바람길 숲 3개소 동시 착공
도시정비 | 승인 2020.10.29

▮ 2022년까지 14개소 추진

 

인천광역시가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도시’로 탈바꿈한다. 도시 숲이 대거 조성되면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는 물론 자연친화적인 여가생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10월 28일 미추홀구 숭의역 인근에서 개최한 ‘미추홀구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착공식에서 “오늘을 시작으로 14개소의 도시 숲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본격적인 도시 숲 조성을 알렸다.

이날 착공식은 미추홀구 수인선 숭의대~인하대역 구간(1.5㎞)을 비롯해 부평구 분수공원, 서구 석남녹지 등 3개소에서 동시에 개최됐다.

특히, ‘숭의역~인하대역 구간’은 과거 꼬마열차로 불리며 인천시민의 추억과 애환을 싣고 협궤열차가 달리던 곳이어서 역사를 품은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시는 이날 착공한 3개소를 포함, 오는 2022년까지 인천 전역에 총 14개소(19만9000㎡)의 도시바람길 숲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도시바람길 숲은 도시외곽 산림이나 숲에서 생성된 신선하고 시원한 공기를 도심 주민생활공간으로 공급하는 통로역할을 한다.

시는 바람의 확산을 통해 도시의 열섬화를 방지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발 미세먼지가 가장 먼저 도착하는 인천의 대기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숲도 추가로 조성한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차단 숲(18만㎡)’ 19개소를 공단지역 중심으로 만들 계획으로, 자연친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초․중․고교에 조성하는 명상 숲의 경우 전체 537개교 중 올해까지 68.3%인 367개교에 조성을 완료했다. 또 도시공원일몰제로 여의도의 19배에 달하는 전국의 공원이 해제되는 상황에서도 단 1개의 공원도 해제하지 않아 정부로부터 공원일몰제 최우수 지자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인천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면적은 WHO(세계보건기구)의 권고기준인 1인당 9㎡를 넘은 9.89㎡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수도권 3개 시․도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박남춘 시장은 “그동안 인천시는 시민의 건강을 지키고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시 숲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 도시 숲 조성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0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