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여행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 연장전시내년 2월 14일까지 … 국립중앙박물관 현장 발권으로만 관람 가능
도시정비 | 승인 2020.11.11
현미경 체험 코너.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 9월 28일부터 열리고 있는 특별전 ‘빛의 과학, 문화재의 비밀을 밝히다’를 내년 2월 1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해당 전시는 빛의 과학으로 풀어낸 문화재에 담긴 수많은 정보를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로 재구성해 우리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높여주는 전시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연령과 상관없이 체험할 수 있는 현미경(눈으로 볼 수 없는 작은 세계를 경험)·차트(비격진천뢰 등 문화재의 정보를 그래픽으로 만남)·적외선과 엑스선으로 본 교태전 부벽화 돋보기 테이블의 인기가 가장 높다.

차트 테이블.

국보 제91호 기마 인물형 토기의 용도를 밝힌 영상과 그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한 터치모니터, 가득함을 경계하는 뜻을 지닌 조선시대 ‘계영배’와 ‘연적’의 원리를 3D 프린팅을 통해 보여주는 코너도 관람객의 흥미를 돋우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재인 국보 제78호 금동반가사유상을 특별전시실 안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돋보기 테이블.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의 온라인 전시관과 SNS에서는 전시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전시 장면과 주요 전시품 등을 담아낸 영상도 볼 수 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0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