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여행
“인도 음악, 그림으로 감상해 보세요”국립중앙박물관, 세계문화관 인도·동남아시아실 상설전시 정기 교체
도시정비 | 승인 2021.04.05

국립중앙박물관이 상설전시관 3층 인도·동남아시아실 회화 전시품을 교체해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한 전시품은 총 5점으로, ‘라가말라(rāgamāla)’를 주제로 선정한 4점의 인도 회화와 1점의 자이나교 순례도이다.

‘라가말라’는 ‘멜로디(라가rāga)’의 ‘묶음(말라māla)’이라는 뜻이다. 인도 전통 음악에서 유래한 개념인 ‘라가’는 감정이나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한 음조와 가락을 가리키는데, 종류에 따라 특정한 계절 혹은 시간대에 연주해 그 분위기를 나타냈다. ‘라가말라’는 라가 여러 개를 한 세트로 묶어 시나 그림으로 창작한 것으로, 지역과 시대에 따라 다양한 라가말라 세트와 양식이 존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17세기에 인도 데칸(Deccan) 지역 북부에서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라가말라 회화 4점을 만나볼 수 있다.

바산트 라가.

특히 가장 주목할 작품은 봄의 라가를 그린 <바산트 라가(Vasant Rāga)>이다. 화가는 만물이 생동하는 봄의 생명력과 희열을 표현하기 위해 홀리(Holi) 축제를 그림의 소재로 선택했다. 홀리 축제는 겨울이 가고 봄이 온 것을 축하하는 인도의 전통 축제로, 지금도 매년 2월이나 3월에 열린다. 축제가 시작되면 사람들은 거리로 나와 색색의 물감과 가루를 서로에게 뿌리며 봄이 온 것을 즐긴다.

이 그림에서는 화려한 정원에서 푸른 피부를 지닌 크리슈나(Kriṣṇa) 신이 양치기 소녀인 고피(Gopi)들과 서로에게 붉은 물감을 물총으로 쏘며 즐기는 흥겨운 장면을 나타냈다. 꽃이 피고 세상이 여러 색으로 물들기 시작하는 봄에 감상하기 안성맞춤인 작품이다.

가우디 라기니.
비바사 라가.

더불어 가을 저녁의 라가인 <가우디 라기니(Gaudī rāginī)>와 동틀 녘의 라가인 <비바사 라가(Vibhāsa rāga)>, <바스카라 라가(Bhaskara rāga)>도 만나볼 수 있다. 평면적인 공간 표현과 색면으로 분할한 화면 등 데칸 지역 회화의 특징이 잘 드러난다.

바스카라 라가.

이외에도 자이나교 신도들의 순례 체험을 위해 그려진 그림 한 점도 함께 전시된다.

자이나교 순례도.

이번 전시에 공개된 그림들은 모두 인도·동남아시아실 내에 설치된 디지털 돋보기 키오스크를 통해 더욱 자세히 감상할 수 있다. 상설전시관 인도·동남아시아실은 연중 무료 관람이며, 이번 공개는 오는 9월 26일까지 계속된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1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