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업계소식
정비회사 ‘단일협회’ 가시화한정협-대정협, 통합 위한 1차 합의 도출
도시정비 | 승인 2021.04.06
한국도시정비협회와 대한도시정비관리협회 임원들이 협회 통합 논의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수차례 무산되며 정비사업전문관리회사들의 오랜 숙원으로 남아있었던 ‘협회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한국도시정비협회와 대한도시정비관리협회는 지난 3월 31일 정림컨설팅 본사 회의실에서 협회 통합을 위한 회의를 개최, 통합논의에 초석이 될 합의를 도출해냈다.

이날 회의는 한국도시정비협회 이승민 회장(오엔랜드이십일 대표) 및 최진호 부회장(진명시엔디 회장), 최선웅 이사(유니빌산업개발 대표)와 대한도시정비관리협회 임종수 회장(정림컨설팅 대표) 및 최종윤 부회장(미래씨엠 대표), 이은철 부회장(정원씨엔씨 대표), 오상기 부회장(건인도시개발 대표), 노재경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날 회의에서 양 협회의 통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뜻을 모으고, 통합 후 회원의 권익을 위해 다각도의 사업을 추진‧발전시켜 상호이익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통합협회 최초 명칭은 대한도시정비관리협회로 하며 대표는 현 한국도시정비협회 대표로 한다 ▲통합 시 양 협회의 임원 직급 및 직책 승계를 원칙으로 한다 ▲협회 사무실은 현 한국도시정비협회의 사무실을 주사무실로 한다 ▲정관은 각각의 정관을 비교해 협의를 거쳐 작성 후 확정한다 ▲협회사무소 직원은 기존의 직원을 승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협회재정은 기존의 각 협회에서 운영되던 임원 및 회원의 납부 기준을 바탕으로 통합 시 조정해 시행하고, 기타 협회 재정수입을 위해 다각도의 사업을 추진한다 ▲협회교육은 대한도시정비관리협회의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운영한다 ▲협회신문사는 기존의 한국도시정비협회 신문사를 기준으로 운영한다 등 구체적인 합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각 협회는 위 합의내용에 대한 임원회의 의결 및 회원사 고지 절차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 내에 통합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도시정비협회 이승민 회장은 “정비업계의 발전과 회원사들의 권익을 위해 ‘통합’은 미룰 수 없는 지상명제다. 전문성을 갖고 떳떳하고 투명하게 일하더라도 이리저리 채이고 폄하돼온 정비사업의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협회 통합’을 미룰 수 없다”면서 “모든 정비회사의 염원인 협회통합을 위해 양대 협회 임원뿐만 아니라 모두가 힘을 모아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1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