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업계소식
한화건설, 국내 최초 아파트 로봇배달 서비스 도입배달로봇 이동 고려한 단지 인프라 구축
도시정비 | 승인 2021.07.19

한화건설이 국내 아파트 최초로 ‘실내 로봇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비대면 로봇배달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주거경험을 제공하고 대면접촉에 따른 심리적 불안감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는 7월 12일 ‘한화 포레나 영등포’에 처음으로 도입됐다. 배달앱을 통해 주문한 음식이 아파트 1층 공동현관에 도착하면 상주중인 배달로봇이 세대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배달로봇은 무선통신으로 공동현관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호출하는가 하면, 층수를 입력해 원하는 층으로 이동한다. 음식이 도착하면 주문고객의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거나 도착 메시지를 보내 안내한다.

한화건설은 이번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단지 내 단차를 없애고, 여닫이문을 자동문으로 교체했으며, 포레나 원패스키(One-Pass Key)를 배달로봇에 탑재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

한화 포레나 영등포는 지하 5층~지상 30층 3개동 아파트 182세대, 오피스텔 111실로 구성돼 있으며, 각 동마다 1대씩 총 3대의 배달로봇을 설치해 운영한다.

한화건설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함께 이번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난해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도입을 준비해 왔다. 향후 로봇을 활용한 서비스 확대 검토와 함께 신규 단지별 적용환경을 고려해 서비스 제공 범위를 넓혀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화건설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입주민들에게 새로운 주거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브랜드 경험 강화를 위한 한화 포레나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레나(FORENA)는 한화건설의 대표 주거브랜드로, 스웨덴어로 ‘연결’을 뜻하며,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한화건설은 2019년 브랜드 론칭 이후 신규 분양 및 브랜드 변경을 통해 2만3000여 세대를 포레나로 공급했으며, 올해 말까지 누적 3만2000여 세대를 공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화건설은 주거브랜드 포레나의 차별화를 위해 ‘포레나 시그니쳐 디퓨져’와 ‘포레나 익스테리어’, ‘영유아 손끼임 방지 안전도어’ 등 다양한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1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