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여행
궁(宮), 신문화의 중심에 서다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8월 22일까지 특별전 진행
도시정비 | 승인 2021.05.03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오얏꽃무늬 서양식 식기(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5월 4일부터 8월 22일까지 특별전 ‘궁宮, 신문화의 중심에 서다’를 연구소 내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조선은 1876년 개항 이후 혼란 속에서도 근대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했다. 격랑의 시대 속에서 궁(宮)은 근대화를 위해 서양의 새로운 문물과 문화를 가장 먼저 받아들이며 조선의 신문화를 이끌었다. 특히, 궁의 서양식 문물은 근대 국가 조선을 드러내는 상징이자 외교적 수단으로 활용됐다. 이번 전시는 조선 궁궐에서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서양식 생활문화를 살펴보기 위해 마련했다.

전시는 3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제1부 ‘조선에 불어온 변화의 바람’에서는 궁궐을 밝힌 전기와 유리 전등, 위생용기를 중심으로 전통 궁궐 속에 수용된 새로운 생활문화의 모습을 전시했다.

▲제2부 ‘궁중의 장식품, 외국 화병’에서는 왕실의 외국 도자기 소비와 수용 배경을 소개했다. 조선의 18세기 ‘청화백자 용문 항아리’와 19~20세기 일본의 서양 수출용 도자기 화병, 중국 청 황실의 고급 채색도자기 ‘법랑 화병’ 등 국내·외 도자기를 함께 전시해 궁중 장식도자기의 변화상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전시품에는 1886년 조선과 프랑스의 수교를 기념해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백자 채색 살라미나(Salamine) 병’도 포함됐다.

▲제3부 ‘궁중의 서양식 신문화’에서는 서양식 연회를 개최해 각국 외교관들과 교류하며 국제 사회의 일원이 되고자 한 조선왕실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전시장은 창덕궁 내부의 서양식 주방을 당시 모습대로 재현했으며, 12가지 서양식 정찬이 차려지는 궁중 연회 모습을 영상으로 연출해 관람객이 연회 속에 직접 와 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번 전시에 출품된 290여점의 유물은 지난해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新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에서 선보인 전시품 중 일부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1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