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브리핑
3기 신도시, 서울인구 분산효과 미미신혼희망타운 당첨자 중 서울 시민 0.4%
도시정비 | 승인 2021.09.10

“3기 신도시 건설은 서울 주거기능 분산 및 주택시장 안정화 효과가 거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국민의힘, 경북 김천)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당첨자 4333명 가운데 신도시 건설 지역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해당지역 거주자는 3021명으로 69.7%에 달한 반면, 서울 시민은 650명으로 전체의 15%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사전청약 당첨자 1945명 중 서울 시민은 고작 8명으로 전체의 0.4%에 그쳤다.

이와 관련해 송언석 의원은 “사전청약 제도가 3기 신도시를 건설하는 경기도와 인천 지역 거주자에게 유리한 구조로 설계됐기 때문에 사실상 서울에 거주하는 신혼부부들에게 3기 신도시 입주는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로 인해 2019년 정부가 3기 신도시 건설을 추진하며 세운 목표인 서울의 주거기능 분산과 이를 통한 주택시장 안정화 효과는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통계청 국내 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기 신도시 이주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1995년 서울에서 분당과 일산으로 유입된 인구는 17만7055명으로, 전체 유입 인구의 87.7%에 달했었다.

송언석 의원은 “정부의 설익은 정책으로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은 서울의 무주택 서민들을 두 번 울리는 결과를 낳았다”라며 “서울의 집값을 안정시키고 실수요자들에게 실질적인 기회를 부여할 수 있도록 정부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1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